달력

01

« 2018/01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canada'에 해당되는 글 32

  1. 2009.09.17 Canada :: Victoria (11)
  2. 2009.08.17 . 우편함 .
  3. 2009.08.16 . 부서짐 .
  4. 2009.08.15 Canada :: 내가 살던 동네는,,, (13)
  5. 2009.08.14 . 빛 . 어둠 . 모호함 .
2009.09.17 23:11

Canada :: Victoria TRAVEL/캐나다2009.09.17 23:11

밴쿠버에서의 세번째 주말에 떠났던 밴쿠버섬의 빅토리아 여행. 그 후 장장 5개월간, 배부른 여행자 놀이따위는 상상조차 할 수 없을 것을 알고 있어서 더욱 뜻깊고 황홀했던 여행.
같이 갔던 언냐도 나처럼 한쿡에선 전형적인 워커홀릭이었기에 그 곳의 자유스러움이 너무나 캄사하고 행복했었는데,,, 역시 나란 아이의 삶은 시트콤일 수 밖에 없는지, 빅토리아 어딘가의 한 쇼핑몰의 쬬크만 푸드코트에서 휴가온 직장동료를 띡! 마주쳤었다. 아놔=_=;;
아아,, 나의 세상은 왜이리 좁디 좁단 말이뇨~,,
이 여행에서 딱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저 멋진 건물들의 환상적인 야경을 모조리 날렸다는 것. 같이 방을 썼던 노랑머리 샬롸샬롸 언냐들이 빅토리아의 진정한 밤문화를 느껴보겠다며 헐벗고 뛰쳐나갈 때, 언냐와 나는 초범생 모드로 제이슨 므라즈의 씨디를 뺑뺑 돌리며 속닥하이 수다삼매경에 폭 빠져 있었던 것. 심지어 주변 술집들이 소란스럽다며 커튼까지 휘리릭 쳐놓았었다는;;; ΟΓΖ                                                              참참, 스압 주의!!

1909년 완공. 가장 오래되고 큰 호텔 @ 빅토리아

BC주 의사당, 3300개의 전구가 박혀 있다는;;

건물 하나,

나무 하나,

안 예쁜게 없다!

차에 무관심하나, 욜케 쪼끄만 녀석들은 겹다.

미니어쳐 월드의 놀이공원 야간개장

1889년 완공된 Craigdarroch Castle. 실제 귀족이 살았다는,, 귀신이 나올지도 모른다는,, ㅋ

뭐 대충 발로 찍어도 그림이 되는 부차드 가든!!! 이 곳도 야경이 이쁘다던데;; 쩝쩝;;
사람없는 '달력사진' 찍어 보겠다고 용쓰느라 인내심 게이지가 최고조로 상승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지난 5월에 개장한 울 나라의 베어트리파크에서도 부차드가든 못지 않은 수목원을 볼 수 있다고 들었지만,, 그래서 꼭 가보고 싶지만,, 너무 멀다..ㅠ
참고로 베어트리파크는 45년간 가꾸워 온, 동물이 있는 수목원이라 함.
1000여종 40여만 점의 꽃과 나무, 반달곰 150여 마리+ㅁ+!!, 비단잉어, 꽃사슴 등등.

'TRAVEL > 캐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ada :: Victoria  (11) 2009.09.17
Canada :: 내가 살던 동네는,,,  (13) 2009.08.15
Canada :: Bowen Island  (8) 2009.08.08
Canada :: 거리공연 at the Victoria  (9) 2009.08.03
Canada :: 불꽃 놀이 - 2008 Celebration of Light  (7) 2009.07.29
함께 한다는 건,  (13) 2009.07.21
Posted by candor
2009.08.17 00:40

. 우편함 . PHOTO/ⓜⓔⓜⓞ2009.08.17 00:40

 보낼 수 없는 편지..

 

. 미래에 대해 꿈꾸는 건,, 언제나 너무 경솔하다 .

. 자기 자신을 과대 혹은 과소 평가하는 실수 때문에 .

 

. 항상 그랬듯 후회하지 말자 .

. 좋은 만남이었고, 경험이었고, 추억이 될테니 .

 

. 짧은 순간이었던 만큼 강렬했던 너 .

. 내가 볼 수 없는 곳에서 열심히 살아줘 .

. 네가 그리운 만큼 난 힘을 낼 수 있을꺼야 .

. 고마웠어 .

. 나에겐 충분하고 완벽했던 너 .

. 안녕 .

 

[2009 April] Deep Cove, British Columbia, Canada

'PHOTO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Closed...  (15) 2009.08.20
. 연등 .  (0) 2009.08.19
. 우편함 .  (0) 2009.08.17
. 부서짐 .  (0) 2009.08.16
. 빛 . 어둠 . 모호함 .  (0) 2009.08.14
. 나무 . 하늘 . 구름 . 바다 .  (0) 2009.08.04
Posted by candor
2009.08.16 11:38

. 부서짐 . PHOTO/ⓜⓔⓜⓞ2009.08.16 11:38

 단 1%일지라도..

 

. 1%의 나쁜 예상도 해서는 안되는 거였어 .

. 이것봐,, 무서운 아이 .

. 손톱이 자꾸 부러져,, 마치 나한테 투정이라도 부리듯 .

. 그런데 난,, 부러져 버릴 수도 없잖아 .

. 내가 뭘 할 수 있겠니,, 그저 그렇고 그런 내가 말야ㅡ .

. 혹, 부러지기라도 한 들 .

. 네가 뭘 해 줄 수 있겠니,, 넌 그냥 그렇게 그러고 있는데 말야ㅡ .

. 난 지금,, 솔직해 지려고 노력하는 중, 참을성을 기르는 중, 나쁜 사람이 되어가는 중 .

 

[2009 April] Museum of Anthropology at UBC,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PHOTO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연등 .  (0) 2009.08.19
. 우편함 .  (0) 2009.08.17
. 부서짐 .  (0) 2009.08.16
. 빛 . 어둠 . 모호함 .  (0) 2009.08.14
. 나무 . 하늘 . 구름 . 바다 .  (0) 2009.08.04
. 하늘 . 구름 . 노을 . 다리 . 바다 . 길 . 가로등 . 너 .  (0) 2009.08.04
Posted by candor
2009.08.15 12:16

Canada :: 내가 살던 동네는,,, TRAVEL/캐나다2009.08.15 12:16

울 동네는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멀지 않은, Broadway & Kingsway 근처.
바로 코 앞에 버스 정류장과 인기만땅의 한국인 수퍼도 있었고, 조금 더 걸어가면 작은 쇼핑몰과 인기폭발의 스시집이 있었던,,, 다운타운에 살던 친구들이 종종 끌려와서 깜놀했었던,,, 참말로 살기 좋았던 그 곳...

☺ 울 동네 쵝오의 호수공원 구경가기

이상기온현상으로, 겨울엔 거침없는 눈발에 전기공급이 중단되기도 하고, 여름엔 선풍기 없인 살기 힘든 곳으로 매년 급변해 가고 있는,,, 밴쿠버. 올해는 없던 열대야현상까지 있었다 함,,

가끔 파뤼파뤼를 즐겼던 울 집 앞뜰

겨울엔 대략 이런 모습;;

침대에 누우면 하늘만 보였던,, 방충망따위는 없던,, 완벽했던 내 방 창문.

태어나서 가장 많은 눈을 봤던 날,, 이 사진을 찍고 저 눈은 홀라당 무너졌다.

억쎄게 운 좋은 난,, 싱글침대 2개에 개인욕실까지 딸린 방을 쓸 수 있었다.

사진으로는 표현이 벅찬 그림같던 집

장난감 같은 집들

밴에서 젤 맛-_-없던 울동네 별다방;;

탈것은 Skytrain이라 칭함

랍슨 공원

중국 공원

'TRAVEL > 캐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ada :: Victoria  (11) 2009.09.17
Canada :: 내가 살던 동네는,,,  (13) 2009.08.15
Canada :: Bowen Island  (8) 2009.08.08
Canada :: 거리공연 at the Victoria  (9) 2009.08.03
Canada :: 불꽃 놀이 - 2008 Celebration of Light  (7) 2009.07.29
함께 한다는 건,  (13) 2009.07.21
Posted by candor
2009.08.14 00:47

. 빛 . 어둠 . 모호함 . PHOTO/ⓜⓔⓜⓞ2009.08.14 00:47

 너와 나의 차이는 이런 것..

 

. 너와 나를 가로막고 있는 그 벽을,, 보지 싶지 않았어 .

. 세상을 온통 까맣게 물들여 놓으면,, 이토록 완벽하게 어울리는 우리인데 .

 

. 시간이 흐르고,, 우리들의 세상이 환해질수록 점점 선명해지는 그 벽 .

. 처음부터 같은 공간에 존재하지 않았음을 말해주지 않는 너를,, 원망해서 미안해 .

. 나의 마음조차 까맣게 물들여 놓았던 나를,, 용서해 .

 

[2008 December] Earl's,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PHOTO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우편함 .  (0) 2009.08.17
. 부서짐 .  (0) 2009.08.16
. 빛 . 어둠 . 모호함 .  (0) 2009.08.14
. 나무 . 하늘 . 구름 . 바다 .  (0) 2009.08.04
. 하늘 . 구름 . 노을 . 다리 . 바다 . 길 . 가로등 . 너 .  (0) 2009.08.04
. 하늘 . 구름 . 새 .  (0) 2009.07.31
Posted by cand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