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

« 2018/01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Sydney:시드니'에 해당되는 글 9

  1. 2011.04.13 Remember (4)
  2. 2011.04.09 영화처럼 (2)
  3. 2011.04.08 Eat Pray Love (2)
  4. 2011.04.08 Fate (2)
  5. 2011.04.07 일기 (2)
2011.04.13 01:11

Remember PHOTO/ⓠⓤⓞⓣⓔ2011.04.13 01:11


2010.07. Saint Lukes Park, Sydney, Australia





'PHOTO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유  (1) 2011.06.24
戀愛  (4) 2011.04.26
Remember  (4) 2011.04.13
Night Light  (2) 2011.04.11
Fate  (2) 2011.04.08
Somewhere Over the Rainbow  (3) 2011.01.01
Posted by candor
2011.04.09 00:55

영화처럼 BOOK2011.04.09 00:55


2010.07. Darling Harbour, Sydney, Australia







영화처럼 상세보기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 찾기  (4) 2011.04.15
Double  (4) 2011.04.11
영화처럼  (2) 2011.04.09
충고  (2) 2011.04.08
스님의 주례사  (1) 2011.01.11
應作如是觀  (5) 2009.09.03
Posted by candor
2011.04.08 23:57

Eat Pray Love MOVIE2011.04.08 23:57


2010.07. Coogee Beach, Sydney, Australia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상세보기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EXIT THROUGH THE GIFT SHOP  (0) 2011.09.11
Eat Pray Love  (2) 2011.04.08
파박사의 상상극장  (11) 2009.12.24
This is it  (14) 2009.11.05
Kiwi를 기억하시나요?  (16) 2009.08.08
마음을 걸고,,,업업UP!  (19) 2009.08.02
Posted by candor
2011.04.08 12:11

Fate PHOTO/ⓠⓤⓞⓣⓔ2011.04.08 12:11


2010.07. Sydney, Australia





'PHOTO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member  (4) 2011.04.13
Night Light  (2) 2011.04.11
Fate  (2) 2011.04.08
Somewhere Over the Rainbow  (3) 2011.01.01
Glowing Yellow Dot - 개기일식  (6) 2009.07.22
내 이름은 김삼순  (4) 2009.07.06
Posted by candor
2011.04.07 01:01

일기 CANDOR/일상2011.04.07 01:01


2010.07. Sydney, Australia


여전히 밀린 일기는 한가득 이지만, 오늘은 제대로~ ㅋ
좋은 사람을 만나서 좋은 얘기를 들었던 하루..
책 읽어주는 남자가 얼마나 매력적인지 새삼 느낀 하루..
덕분에 '시'가 다시 읽고 싶어졌다. 



절망하면 쉽다.
바라면 서럽다.
절망하지 않고, 기대하고 바라기 때문에 서럽다.

타인과의 관계 문제를 내 내면의 문제로 여기지 마라.

날 행하게 하지 못하는 생각들은 다 버려라.

배려... 하지 마라.
하고 싶은 대로 하면서, 있는 그대로 말하면서 살아라.
삶을 '산다'라고 표현하는 게 얼마나 건방진 것인지 다 알지 않는가.
삶을 '살아내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다 알지 않는가.
그러니, 남을 위해 살지 말고 나를 위해 살아라.


요즘 내가 가장 많이 하는 배려는,,
거짓말인 거 알면서 속아주기..
나를 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CANDOR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5월  (2) 2011.05.31
봄봄봄~!!  (2) 2011.04.08
일기  (2) 2011.04.07
눈 때문이다.  (24) 2010.01.10
Job담 #9  (15) 2009.12.24
Job담 #7  (18) 2009.11.27
Posted by candor